시민의 힘으로 코로나팬데믹을 끝내자!

세계 코로나 방역&백신 반대 시위









D



D



코로나팬데믹조사위원회


(매주 토요일 시위 진행)

김형남 변호사

코로나는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사기입니다. 

코로나백신은 백신이 아니라 인류를 대량살상하기 위해 개발한 독약이자 생화학무기입니다.

백신학살 반인륜범죄자들을 반드시 처단해야 합니다.

배용석 면역학자

진실은 드러나기 마련이고 과학은 못 속입니다. 코로나는 처음부터 사기였습니다.

진실가수제노

코로나는 언론과 정부 보건당국에 의해 만들어진 가짜 팬데믹입니다.

거짓된 공포를 이용해 독극물 백신을 주입하고 인류 노예화를 추진하려는 글로벌리스트들의 사기극입니다.


코.로.나를 벌벌 떠는 사람들│ 상황극 Blue Pill People(Feat. GROUND C)

"코로나19는 독감 바이러스보다 위험하지 않고,

백신은 대량학살이 될 수 있다"

- 화이자 전 부사장

마이클 이던 박사

"파파야 샘플 또한 코로나19 양성판정

코로나검사 믿을 수 없다"


 -탄자니아 존 마구풀리 대통령

 "코로나 백신은 생물학 무기"
 -전 美 의사협회장 리 메리트 박사
(생물학무기 전문가)
"코로나팬데믹은 정치, 경제적 목적의 글로벌 사기입니다"
-스페인 640명 의사 단체
"COVID 발명 : "21세기의 가장 큰 의료사기"
-1500명의 국제 의료전문가 보고서
"사망자 급증? 공포심 조장·돈 목적으로 부풀린 집계"
 -미 상원의원 스캇 젠슨 박사
"코로나 백신은 변종 바이러스를 만든다."
 -노벨상 수상자 몽타니에 교수
스웨덴, 코로나19 PCR 테스트 중단
"코로나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는 검사가 아니야"
"조기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들이
심각한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졌다"
 -CDC 국장 Walensky
"mRNA백신을 통한 후유증은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극심해져 알레르기,
인지장애, 염증, 불임 등 다양한 질병에 시달릴 것입니다."
 -돌로레스 케이힐 교수
(UCD 의과대학 분자유전학 교수
면역학 박사)
코로나의 진실을 해부한
프랑스 다큐 홀드업
`팬데믹이 지구촌을 강타했고, 모든 정부와 미디어는 한 목소리로 말했다. '마스크를 쓰라' '치료약은 없다'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라' '백신을 맞으라'. 다수의 사람들은 이 말을 따랐지만, 어떤 이들은 의문을 품었고 반론을 제시했다. 이 영화는 그 의문을 따라 나서서, 반론의 증거들을 수집한다. 'Hold-Up'은 말 그대로 날강도를 뜻한다. 팬데믹의 공포가 우리의 삶을 파괴하는 동안, 천문학적 돈을 긁어간 자들, 영화는 집요한 추적 끝에 장막 뒤에 선 그들을 만나게 해준다. 팬데믹의 진실도 거기 함께 있다.

이왕재 교수님 인터뷰

  *백신의 부작용 두 가지


 1) 백신에 들어간 독성 물질에 의한 부작용
 2) mRNA 백신의 유전자 정보로 세포핵 속에 들어가 단백질을 만들어 항체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면역반응'으로 인한 여러가지 부작용(혈소판이 없어져 혈관이 막힘 등)으로 죽는 경우(고령의 기저질환자의 일부)가 생김!
  -코로나 바이러스가 상기도에 국한된 감염자들 중에는 죽은 자 한명도 없음. 기저막 밑(혈관)으로 퍼진 자들 중 일부(소수)가 죽음.
  -mRNA 백신은 역사상 처음 만든 것(최초 시도)이고 안전성 검증 부족함! 부작용 확실!
  -백신실험 결과 효과 95%라는 미국 논문은 학문적으로 엉터리 실험이며 믿을수 없는 것임!

 플랜데믹2
플랜데믹(PLAN+PANDEMIC=PLANDEMIC) : 계획적으로 전염병을 퍼트렸다는 의미다.
음모론이라며 구글, 유튜브, 페이스북 등에서 삭제조치되고 마녀사냥 당해서 더욱 신빙성을 갖게하는 그 다큐. 현재의 코로나사태를 일으킨 이해당사자들과 중립적인 척 세계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공식기구들, 빌게이츠 재단과 중국 공산당이 연루되어 있었던 정황들인터넷 팩트체크 사이트들과 위키피디아가 어떻게 대중을 거짓 선동하는지 그리고 이런 규모있는 사건에는 꼭 빠짐없이 연루되지만 전면에는 등장하지 않는 록펠러 재단도 등장한다. 
코로나 백신 부작용 청와대 청원 현황 (8/11)
코로나 백신 부작용 영상 모음









▶1인 시위 지역


서울, 대구, 파주, 부산, 대전, 광주, 수원, 부천, 용인, 천안, 경주, 남원, 여수, 제주